top of page
  • OPENEDGES

세미파이브, 오픈엣지테크놀로지와 칩렛 개발 협력

  • LPDDR6 메모리 인터페이스를 탑재한 HPC 칩렛 플랫폼 개발 박차


반도체 설계 솔루션 회사 세미파이브(대표 조명현)는 오픈엣지테크놀로지(이하 오픈엣지, 대표 이성현)와 전략적인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3일 발표했다. 이번 전략적 파트너십은 4나노 공정에 최적화된 오픈엣지의 DDR 메모리 컨트롤러와 DDR PHY IP를 포함한 LPDDR6 메모리 서브시스템을 통합한 첨단 칩렛 플랫폼 개발을 목표로 한다. 이 협력은 고성능 컴퓨팅(HPC) SoC 칩렛 플랫폼을 개발함으로써 반도체 업계에 새로운 표준을 제시하고자 한다. 세미파이브는 자사의 광범위한 SoC 설계 및 패키지 개발 전문성을 활용할 예정이다.  


세미파이브의 칩렛 플랫폼은 반도체 설계 및 제조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며, ▲비용 절감, ▲성능 최적화, ▲개발 유연성 등의 이점을 통해 시장에 큰 변화를 일으킬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이번 협업은 반도체 산업의 혁신을 가속화하고 다양한 고객 요구를 충족시키며, 반도체 생태계 전반에 걸쳐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과 협업 기회를 창출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오픈엣지의 실리콘 검증된 LPDDR 컨트롤러와 PHY IP는 ▲성능, ▲효율성 및 ▲DRAM 활용도 향상에 필수적인 역할을 해왔다. 이러한 핵심 IP는 세미파이브의 혁신적인 SoC 설계 플랫폼에서 연속적인 이정표를 달성하는 데 기여했다. 또한, 세미파이브의 최적화된 SoC 설계 플랫폼은 선단 공정에서 사전 설계 및 검증되어 IP 지원 및 SoC 설계 비용을 절감하는 동시에 전반적인 개발 효율성을 극대화한다.


2019년부터 세미파이브와 오픈엣지는 AI 추론, IoT SoC, HPC 등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에 적용되는 차별화된 SoC 플랫폼 개발을 위해 협력을 지속해오고 있다.

 

오픈엣지의 이성현 대표는 “세미파이브와 함께 선구적인 첨단 칩렛 플랫폼 개발에 참여하게 되어 매우 뜻깊다”며, “오픈엣지는 최근 5나노 공정에서 LPDDR5X PHY IP의 실리콘 검증을 완료하는 등 지속적으로 선도적인 기술력을 고객에게 제공하고 있다. 앞으로도 개발 위험은 줄이면서 효율성과 성능을 극대화할 수 있는 혁신적인 IP를 꾸준히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세미파이브 조명현 대표는 “필수 기능을 갖춘 칩렛은 확장형 SoC 설계의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언급하며 “오픈엣지의 LPDDR6 기술은 AI HPC 메모리 아키텍처를 위한 전력, 대역폭, 스토리지의 균형을 완벽하게 맞출 것이다. 이미 비용과 개발 시간에서 두 배 이상의 효율성을 보여주고 있는 세미파이브의 SoC 플랫폼이 이 기술과 시너지를 발휘해 맞춤형 반도체 시장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

 

Comments


bottom of page